연결 가능 링크

로드먼, 김정은에 생일 축하 노래 불러


전직 미국프로농구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김정은 제1위원장의 생일인 8일 평양체육관에서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고 있다.

전직 미국프로농구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김정은 제1위원장의 생일인 8일 평양체육관에서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고 있다.

전직 미국프로농구 (NBA) 선수인 데니스 로드먼이 평양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생일 축하 노래를 불렀습니다. 국제 언론과 인터넷에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녹취: 로드먼] “Happy birthday to you, Happy birthday to you…”

로드먼이 평양체육관 귀빈석에 앉아 있는 김정은 제1위원장에게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자 체육관을 꽉 메운 1만4천 명의 관중이 박수를 치며 호응합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의 생일에 맞춰 열린 미-북간 친선 농구경기로 미국 내에서 비난을 사고 있는 로드먼과 그 일행이 8일 평양체육관에서 북한 대표팀과 농구경기를 가졌습니다.

로드먼은 이날 경기를 최고의 친구인 김정은에게 바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농구외교와 이번 친선경기가 역사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로드먼은 1쿼터 경기에만 출전한 뒤 김정은 제1위원장 옆에 앉아 함께 담배를 피우며 남은 경기를 지켜봤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경기 뒤 양팀 선수들을 격려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이날 경기에 박봉주 내각총리와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강석주 내각 부총리 등 고위급 인사들이 부부동반으로 경기를 관람했으며, 평양주재 외교관들과 외국 손님, 해외 한인들도 경기를 지켜봤다고 보도했습니다.

경기를 관람한 북한 전문 고려여행사의 사이먼 카커럴 대표는 ‘VOA’와의 인터넷 전화통화에서, 서방 관광객이 북한의 최고 지도자를 근처에서 직접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카커럴 대표] “This was the first time that any tourists had seen him in the flesh…”

카커렐 대표는 또 로드먼의 생일 축하 노래가 계획없이 즉흥적으로 나온 것으로 보였다며, 관중들은 준비를 하지 못하다가 나중에 갑작스레 호응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AP 통신'은 로드먼과 함께 방북한 일부 선수들이 미국 내 비판적인 비난여론에 대해 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로드먼 일행의 대변인을 맡은 NBA 출신 찰스 스미스는 경기 뒤 ‘AP 통신'에, 마음이 심란하다고 말했습니다.

스미스는 기분이 그저 그렇다며, 2시간 동안 진행된 이날 행사를 완전히 즐기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로드먼 일행은 이번 농구경기가 고립된 국가인 북한의 주민들과 인간적인 유대관계를 조성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여겼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로드먼이 김정은에게 생일 축하 노래를 불렀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미국 등 서방세계에서는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미 ‘CNN 방송'에는 8일 정오 현재 3천 개가 넘는 비난 댓글이 달린 가운데 여러 언론과 인터넷 사회적 연결망 역시 비판의 글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최고의 친구가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다,” “억압받는 북한 주민들을 생각할 때 슬프고 또 슬픈 날,” “최고의 독재자 친구와 함께 북한에서 살라” 며 로드먼의 언행을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