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캄보디아에 1천5백만 달러 투자해 박물관 건립

  • 이성은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유적지 (자료사진)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유적지 (자료사진)

북한이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유적지에 사업비 1천500만 달러를 투입해 문화역사 박물관을 건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화벌이 목적이 크다는 분석입니다. 이성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영국의 일간 '인디펜던트' 신문은 북한이 앙코르와트 유적군이 있는 캄보디아의 관광도시 시엠립 시내에 '그랜드 파노라마 박물관'을 건립해 공식 개관을 앞두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해외에서 벌인 건설사업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알려진 이 박물관 건립을 위해 자본을 투자했을 뿐아니라 북한 최고의 미술단체인 만수대창작사의 예술가들을 대거 파견했습니다.

`인디펜던트' 신문은 박물관에서 만난 북한 측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에서 50 명이 넘는 예술가들이 이 사업을 위해 현지에 파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박물관에 전시된 작품들은 대부분 8세기부터 15세기, 또 현대에 이르기까지 캄보디아의 역사와 문화와 관련된 것들이며, 가로 120m, 높이 13m 크기의 대형 모자이크 벽화도 볼거리 가운데 하나로 꼽혔습니다.

박물관에는 또 눈 내린 백두산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생가를 그린 전시품이 진열됐고, 입체영상 3D영화 상영관, 특별실(VIP룸) 등을 갖추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북한이 캄보디아에 박물관을 세운 것은 김일성 주석 시절 유지했던 형제국 관계가 최근 소원해지자 이를 회복하려는 목적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나라 관계는 지난 2012년 노로돔 시아누크 캄보디아 국왕 타계 이후 소원해졌고, 특히 캄보디아는 자국의 두 번째 투자유치국인 한국으로 관심을 돌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인디펜던트' 신문은 밝혔습니다.

그러나 경제난을 겪고 있는 북한이 박물관을 세운 진정한 이유는 세계적인 관광명소인 캄보디아에 박물관을 세워 외화벌이를 하는 데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습니다.

북한은 박물관을 캄보디아에 기증하는 조건으로 10년간 운영권을 갖고 입장료 수입을 받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박물관은 당초 지난 해 개관할 예정이었지만 북한 측이 캄보디아 정부에 앙코르와트 유적지를 종합적으로 돌아볼 수 있는 자유이용권에 이 박물관을 포함시키도록 요구하면서 개관이 늦어졌습니다.

가격에 따라 하루 또는 3일, 7일 사용권으로 분류되는 이 자유이용권에 '그랜드 파노라마 박물관'을 포함시킬 경우 북한 입장에서는 관광객들의 관람 여부와 관계 없이 일정한 수입을 보장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양측은 현재 이 문제에 대한 최종 협상을 진행 중입니다.

한편 `인디펜던트' 신문은 북한이 캄보디아에 여성 무용수를 갖춘 식당 3개를 운영하고 있으며 4호점 개점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