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알카에다 척결 이라크 정부 지지 입장 재확인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 (자료사진)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와 전투를 벌이고 있는 이라크 정부에 대한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은 어제(6일) 누리 알 말리키 이라크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수니파 이슬람 지도자들과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을 분리시키려는 이라크 정부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이 올해 이라크에 무인정찰기와 헬파이어 미사일 등 군사적 지원을 더욱 늘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카니 대변인은 그러나 이라크 정부는 이번 사태를 반드시 스스로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말리키 이라크 총리는 팔루자 지역을 무단 장악한 알카에다 무장세력을 지역 주민들이 스스로 퇴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어 며칠 후에는 정부군이 대대적인 공격을 감행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실제로 팔루자 마을 현지에서는 대규모 결전을 앞두고 피난 길에 오른 주민들이 적지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