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관방장관 "입장 버리면서까지 한-중 정상회담 필요 없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일본의 입장을 버리면서까지 한국, 중국과 정상회담을 할 필요는 없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스가 장관은 3일 요미우리 신문과의 대담에서 “중일, 한일 관계는 과거 문제도 있기 때문에 일본이 전략적으로 인내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또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는 게 일본 정부의 기본자세라면서 "특히 중국은 방일 관광객들이 급속히 늘고 있어 자연스럽게 교섭을 벌여 시기가 되면 정상회담을 하면 된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해서는 "총리로서는 국민에게 약속했던 참배를 스스로의 결단으로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베 총리의 참배를 놓고 한국, 중국은 물론 미국까지 '실망 성명'을 낸 데 대해 총리 자신이 말했듯이 겸허하게 성의를 가지고 참배의 진의를 관계국에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 나가겠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