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적십자, 2014 대북 예산 560만 달러


지난 4월 북한 구장군 용천리에서 적십자 직원들이 식목 삭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 4월 북한 구장군 용천리에서 적십자 직원들이 식목 삭업을 벌이고 있다.

국제적십자사는 올해 북한에서 560만 달러 상당의 지원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가장 큰 몫은 재난관리 분야에 배정됐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국제적십자연맹 IFRC는 3일 발표한 ‘2014 대북사업 계획’ 보고서에서, 올해 예산으로 미화 5백60만 달러를 책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해 예산 664만 달러보다 줄어든 것입니다.

적십자는 평안남북도와 함경남도에서 8백25만 명의 주민들을 상대로 보건과 위생, 재난관리 등의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적십자는 특히 재난관리 분야에 가장 큰 몫인 1백96만 달러를 배정했습니다.

여기에는 재해가 잦은 마을에서 미리 대책을 수립하고 주민들을 훈련시키는 일, 그리고 재난에 대응해 전국의 7개 적십자 창고에 2만 가정을 지원할 수 있는 주방용품과 방수비닐막, 물통을 비치하는 게 포함돼 있습니다.

북한의 조선적십자회는 ‘2012~2015 국가전략계획’을 수립할 때 재난 감소를 우선과제로 채택한 바 있습니다. 생명을 살리고, 생계를 보호하며 재난 복구를 강화하는 것이 주요 목표입니다.

보건 분야에는 올해 예산에서 두 번째로 많은 1백89만 달러가 배정됐습니다. 적십자는 북한 주민들에게 필수의약품을 공급하고 응급치료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이어 식수위생 분야에 95만 달러가 배정됐습니다. 적십자는 올해 시골과 해안가에서 식수 위생 상태가 좋지 않은 5~6 개 마을을 선정해 상수도와 하수구, 화장실 등을 만들어줄 계획입니다.

나머지 예산은 조선적십자회 조직관리와 훈련, 재난 시 긴급대응 자금으로 활용될 계획입니다.

적십자사의 대북사업 지원에는 현재 호주와 영국, 캐나다, 덴마크, 핀란드, 독일, 노르웨이, 스페인, 스웨덴, 이탈리아, 터키, 프랑스, 이란 등 13개국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