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신년사 진정성 의구심…비핵화 촉구”


김의도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새해 첫 정례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남북관계 개선'을 언급한 신년사 내용과 관련,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를 언급했으나 그 진정성에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김의도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새해 첫 정례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남북관계 개선'을 언급한 신년사 내용과 관련,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를 언급했으나 그 진정성에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북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촉구한 데 대해 한국 통일부가 오늘(3일)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의 진정성이 여전히 의심된다며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북 핵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3일 통일부 대변인의 북한 신년사 관련 입장 발표문을 통해 북한의 이중적인 태도를 지적하면서 북한에 진정성 있는 자세를 촉구했습니다.

지난해 군사 도발과 위협 그리고 이산가족 상봉 약속 파기 등으로 남북관계를 악화시킨 것은 바로 북한이라며 말이 아닌 행동으로 신뢰를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금년 신년사에서도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를 언급하였으나 그 진정성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북한은 금년 신년사에서 한편으로는 비방 중상을 끝내자고 말하면서도 동시에 우리 대통령의 해외순방을 4대 매국행위로 매도하고, 남조선 호전광 등을 언급하는 이율배반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의 이날 발표는 북한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언급한 지 이틀 만에 나온 겁니다.

한국 정부는 무엇보다 먼저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의도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평화와 화해는 말만 한다고 이뤄지는 것은 아닙니다. 무엇보다도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진지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을 명백히 밝혀두는 바입니다."

이는 북 핵 문제 해결이 남북관계의 근본적인 발전을 위한 필수 조건임을 거듭 확인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국 통일부의 이 같은 입장은 청와대와의 조율을 거쳐 나온 것으로, 북한의 대남 유화 공세에 휘둘리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의도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북한은 작년에도 대결정책을 버리고 화해와 단합의 통일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으나 그 이후에 핵실험, 군사적 위협, 개성공단 일방적 중단, 비방 중상 등 남북관계를 저해하는 행위를 지속하였습니다.”

또 일부에서 제기되는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지나친 낙관론에 제동을 걸기 위한 의도도 담긴 것으로 분석됩니다.

김의도 대변인은 통일부의 입장 발표 배경에 대해 북한의 의도를 앞서 보지 말고 상황을 냉정하게 있는 그대로 보자는 차원에서 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류길재 통일부 장관도 2일 기자 간담회에서 북한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밝힌 것을 한국에 대한 대화 제의로 해석할 여지는 별로 없다고 본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강조한 데 이어 연일 대남 매체를 통해 유화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3일 남북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발언을 지지하는 기고문을 잇달아 게재했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남북관계 개선을 촉구함과 동시에 한국 정부가 반민주적인 악정을 펼치고 있다며 대남 비난도 여전히 이어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