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외교장관 "북한정세 불확실성 심화...철저한 대비"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왼쪽 두번째) 등 외교부 직원들이 2일 정부서울청사 외교부에서 시무식을 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왼쪽 두번째) 등 외교부 직원들이 2일 정부서울청사 외교부에서 시무식을 하고 있다.

김관진 한국 국방부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주장한 데 대해, 북한이 화전 양면전술을 구사할 수 있다며 철저한 대비를 지시했다고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내부적으로 어려운 여건이 생기면 늘 유화책으로 나왔고 그 상황을 극복하지 못하면 도발을 했다며 이에 대한 대응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도 오늘 (2일) 외교부 시무식에서 장성택 처형 이후 북한정세의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윤 장관은 특히 장성택 처형이 북한의 도발 가능성은 물론 김정은 체제와 남북관계, 북 핵 문제, 그리고 주변국과의 관계 등에 미칠 영향에 고도의 주의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