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신년사,대화 제의로 해석할 수 없어"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통일부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통일부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강조한 데 대해, 북한의 태도를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류 장관은 북한이 핵무기를 고집하면 북한 정권의 불안정성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밝힌 대목을 한국 정부에 대한 대화 제의로 해석할 여지가 별로 없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2일 새해를 맞아 가진 내신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류 장관은 올해 북한 신년사의 가장 큰 특징으로 정치적 수사가 강하지 않다는 점을 꼽고, 북한의 의도는 잘 모르지만 차분하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개성공단에 대한 남북간 협의의 경우 현재 북측과 보조가 조금 맞는 것 같다며 좀더 많은 약속을 하고 그것들이 이행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이에 앞서 열린 통일부 시무식에서 한국 정부가 내미는 화해와 협력, 신뢰의 손을 북한이 하루빨리 잡아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장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가 바로 북한의 울림을 위한 그런 정책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라는 것은 우리가 북한을 이끌고, 주도해 나가겠다는 그런 프로세스가 아닙니다. 함께 가자는 것입니다. 함께 신뢰를 쌓자는 것입니다.”

류 장관은 또 장성택 처형 이후 북한이 빠른 속도로 안정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잠재적으로는 내부 불안정이 지속될 가능성도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장관] “객관적으로 볼 때 북한이 처해 있는 여러 가지 상황, 또 조건. 이런 걸 감안해 볼 때 이러한 북한 내부에 잠재적으로 불안정 요소가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습니다.”

이어 북한이 핵무기를 고집하면 북한 정권의 잠재적 불안정성이 지속될 수밖에 없다며 북한이 먼저 핵무기를 내려놓으면 한국 정부의 진정한 협력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장관] “핵무기를 갖고 있다고 해서 북한 주민들이, 북한 주민들의 민생이 해결될 수 있습니까? 냉정하게 현실을 볼 때, 북한이 제대로 된 경제를 발전시키려고 하는 그런 선택을 한다면 그 것을 위해서 제대로 된 도움을 줄 수 있는 나라는 저는 대한민국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북한은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강조한 데 이어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실질적인 노력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TV’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조평통 서기국 간부들의 인터뷰 방송을 내보냈습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신년사를 신호탄으로, 앞으로 북한의 대화공세가 본격화되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