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전역서 폭탄 테러, 16명 사망


지난 25일 이라크 바그다드의 한 시장에서 벌어진 폭탄 테러 현장. (자료사진)

지난 25일 이라크 바그다드의 한 시장에서 벌어진 폭탄 테러 현장. (자료사진)

이라크 전역에서 어제 (29일) 자살폭탄 공격 등이 잇따라 발생해 적어도 16명이 숨졌습니다.

가장 큰 인명 피해는 북부 모술 시에서 일어났습니다.

이 지역에서는 순찰대를 겨냥한 자살폭탄 공격으로 장교 4명과 사병 4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습니다.

또 수도 바그다드 인근 아부지라이브에서는 알카에다 테러조직에 반대하는 사하 단체 소속 4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습니다.

이라크에서는 지난 몇 달간 폭력 사태가 크게 늘면서 치안 상황이 지난 2008년 수준으로 악화됐습니다.

유엔은 올해 이라크에서 폭력 사태로 8천 명이 넘게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