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새해 맞이 해외 관광객 첫 입국


지난 7월 평양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개선문 인근 기념품 가게에서 밖을 내다보고 있다.

지난 7월 평양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개선문 인근 기념품 가게에서 밖을 내다보고 있다.

북한이 이례적으로 새해 연휴기간 동안 해외 관광객들의 입국을 허용했습니다. 12월 중순부터 1월 중순 사이 단체 관광객을 받은 건 처음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에서 새해를 맞는 관광이 시작됐습니다.

미국 뉴저지의 북한전문 여행사 ‘우리투어스’는 30일 오후 5명의 미국인 관광객을 이끌고 평양에 도착했습니다.

강추위가 찾아오는 겨울에 관광객을 제한해 온 북한이 올해는 이례적으로 문을 걸어 잠그지 않은 겁니다.

‘우리투어스’ 존 댄츨러-울프 실장은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관광객들이 30일부터 4박5일간 북한에 머물며 이색적인 문화 체험을 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존 댄츨러-울프 우리투어스 실장] “We have a New Year’s tour going on the 30th of December…”

북한 당국은 특히 새해 전야에 진행되는 제야의 종 타종식을 처음으로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관광객들은 31일 자정 평양의 대동문 부근에 걸려 있는 평양종 소리를 현장에서 들으며 새해를 맞게 됩니다.

북한 측은 처음으로 맞는 겨울 관광객들에게 현지 맥주산업을 적극 홍보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30일 낙원백화점 생맥주 양조장에 이어 다음 날 밤엔 대동강맥주 양조장에서 맥주를 즐길 수 있게 일정이 짜여 있습니다.

‘우리투어스’는 또 새해 첫 날 북한의 일반 가정을 방문하는 계획도 추진 중입니다. 송편 등 전통음식을 맛보고 현지의 새해 맞이 풍습을 소개한다는 겁니다.

댄츨러-울프 실장은 북한이 더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부심하고 있다며, 평양의 새 볼거리를 계속 개발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존 댄츨러-울프 우리투어스 실장] “I think the country is making an effort to be more open to tourism and…”

댄츨러-울프 실장은 북한이 이번에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미림승마구락부도 처음으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10월 준공된 미림승마구락부는 주민용으로 선전돼왔지만, 외국인을 위한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외화벌이에 이용될 것으로 관측돼 왔습니다.

한편 북한은 원산에 건설 중인 마식령 스키장도 내년 1월 말 외국인들에게 개방한다는 계획입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