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극 빙해 좌초 러시아 탐사선 구출 작전


남극 빙해에 둘러싸여 옴짝달싹 하지 못하고 있는 러시아 탐사선 아카데믹 쇼칼스키 호.
남극 빙해에 갇힌 러시아 탐사선, ‘아카데믹 쇼칼스키’ 호 승객들이 29일로 거의 일주일째 구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중국에서 러시아 선박을 구조하기 위해 쇄빙선을 현지로 급파했지만 아직도 현장까지의 거리는 10킬로미터 가량 더 남은 것으로 파악됩니다.

그 보다는 호주 쇄빙선이 1시간 안에 먼저 현장에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빙해의 두께가 3미터에 달한 것으로 알려져 만일 호주 쇄빙선도 제 시간에 도달하지 못할 경우, 중국에서 마지막 수단으로 헬리콥터를 동원할 예정입니다.

러시아 탑사선에는 호주 연구진과 관광객, 승무원 등 모두 74명이 탑승하고 있습니다.

이 선박은 남극 주변을 항해하던 도중 지난 24일 빙해를 만나 좌초됐지만 다행히 침몰 위험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