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야스쿠니 참배로 미-한-일 안보협력 어려워져”

  • 김연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6일 야수쿠니 신사로 들어서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미국 입장에서 우려할 만한 일이라고 미국 전문가들이 지적했습니다. 한-일 두 나라의 불화로 미국이 추진하는 3각 안보협력이 더 어려워졌다는 겁니다. 김연호 기자가 미국 전문가들의 견해를 들어봤습니다.

전문가들은 미국 정부가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해 공개적으로 실망감을 표시한 사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녹취: 에반스 리비어, 전 미 국무부 동아태담당 수석부차관보] “This one is a lot less subtle…”

부시 행정부 시절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수석부차관보를 지낸 에반스 리비어 씨는 미국 정부가 과거에 비해 훨씬 더 드러내놓고 우려를 나타냈다고 평가했습니다.

리비어 전 수석부차관보는 미국 측이 그동안 비공개적으로 일본에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이번 성명은 직선적이고 분명하게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앨런 롬버그 전 국무부 부대변인도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미국 입장에서 우려할 만한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앨런 롬버그, 전 국무부 부대변인] “I think everybody is …”

아베 총리가 과거사에 대해 주변국들과 견해가 달랐어도 행동을 자제해 왔는데, 이번 야스쿠니 신사 참배로 미국이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외교적 분쟁을 관리하는데 어려움이 생겼다는 겁니다.

미 국방장관실에서 동아시아 담당 선임자문관을 지낸 제임스 쇼프 씨는 오바마 행정부의 아시아 중시정책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 제임스 쇼프, 전 미 국방장관실 동아시아 담당 선임자문관] “It makes US-Japan-South Korea…”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의 안보협력이 더 어려워졌다는 겁니다.

쇼프 전 자문관은 일본이 최근 남수단에 평화유지군으로 파병된 한국의 한빛부대에 실탄 1만 발을 지원한 사실은 한국과 일본의 상호운용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며, 동북아 안보를 위해 두 나라가 협력할 수 있는 분야가 더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아시아 중시정책은 동맹관계를 개별적으로 강화하는데서 더 나아가 미-한-일 세 나라의 안보협력 체제를 구축하려는 것이라며,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이를 더 어렵게 만들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번 일로 미-일 동맹이 근본적으로 흔들리는 사태는 없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앨런 롬버그 전 국무부 부대변인입니다.

[녹취: 앨런 롬버그, 전 국무부 부대변인] “Japan being a very important…”

미국이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실망감을 나타내면서도 일본이 소중한 동맹국임을 거듭 확인했다는 겁니다.

롬버그 전 부대변인은 일본의 새 국가안보전략과 방위대강을 과거사와 연결시켜 일본 군국주의의 부활을 주장하는 건 지나치다며, 미국 정부도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입장에서는 주요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의 관계 회복이 큰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에반스 리비어 전 국무부 수석부차관보는 동북아시아에서 미국의 지도력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에반스 리비어, 전 미 국무부 동아태담당 수석부차관보] “That does not mean…”

미국이 한국과 일본 사이에서 협상을 중재하지는 않겠지만 조용한 방식으로 협력을 촉구할 수 있다는 겁니다.

한국과 일본의 불화는 동북아시아에 불확실성만 높이고 미-한-일 어느 나라의 이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리비어 전 수석부차관보는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