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청와대 "북한, 핵포기 않으면 경제개발 실패"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26일 서울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통일포럼에 참석해 '최근 동북아 정세 변화와 통일ㆍ외교정책의 과제'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26일 서울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통일포럼에 참석해 '최근 동북아 정세 변화와 통일ㆍ외교정책의 과제'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한국의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경제개발구 구상도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히려 고립과 주민들의 고통만 가중될 것이란 지적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주철기 한국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북한이 여러 곳에 경제개발구를 세워 외자를 유치하려는 구상에 대해, 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실패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주 수석은 26일 서울에서 민족화해협력 범국민협의회 주최로 열린 조찬강연회에서 유엔의 강력한 대북 제재가 작동하는 상황에서는 어느 누구도 북한에 제대로 투자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주 수석은 북한이 카자흐스탄이나 우크라이나처럼 핵무기를 포기하고 경제 지원과 안전을 보장받는 모델로 변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만약 북한이 핵무기를 고집하면 국제사회의 제재로 스스로 고립되고 주민의 고통만 가중시킬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의 경제와 핵 무력 병진노선에 대해서도 한국은 물론 미국과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허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남북한의 신뢰관계가 형성되고 북한의 핵 포기가 확실해지면 한국 정부는 대규모 경제 지원과 함께 북한이 국제금융기구에 가입할 수 있게 도와줄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주 수석은 이와 함께 장성택 처형 과정에서 보인 북한의 반인권적 모습이 한반도 정세를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며, 김정은 체제의 불안요인에 대해 미국과 중국을 비롯한 전세계가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산가족 상봉 문제로 한국 정부가 남북회담을 제의할 가능성에 대해선, 북한이 한국의 통일부 장관에 대해서든 차관에 대해서든 적합한 대화 상대를 정해야 대화가 이뤄지지 않겠느냐고 답했습니다.

주 수석은 또 중국이 한국 주도의 통일에 동의할 것인가를 묻는 질문엔 한국이 같이 갈 수 있는 믿음직한 파트너라는 점을 인식시킬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럴 경우 한국은 중국의 지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며 결국 한국이 하기에 달린 문제로 현재도 그런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통일비용 때문에 통일이 재앙이 될 수 있다는 시각에 대해선 통일은 한민족에게 기회라며 한국의 경제력도 커졌고 세계은행 등 국제기구를 잘 활용하면 별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