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은 금수산궁전 참배…군부 신진세력 약진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24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최고사령관 추대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북한 조선중앙TV가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24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최고사령관 추대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북한 조선중앙TV가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최고사령관 추대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습니다. 새롭게 약진한 군부 신진세력들이 수행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24일 신진 군 간부들과 함께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 제1 위원장의 참배를 주요 기사로 보도했습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통신]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 동지께서는 참가자들과 함께 위대한 김일성 대원수님과 김정일 대원수님의 입상을 우러러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시었습니다.”

북한에서 12월24일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지난 91년 최고사령관으로 추대된 기념일이자 김 국방위원장의 생모인 김정숙의 생일입니다.

김 제1위원장은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의 입상에 헌화하고 시신이 안치된 영생홀과 훈장보존실 등을 둘러봤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습니다.

김 제1위원장의 곁에는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을 비롯해 리영길 총참모장, 변인선 총참모부 작전국장, 장정남 인민무력무장 등이 함께 했습니다.

모두 최룡해 총정치국장이 장성택 처형 이후 군부 서열 1위 자리에 오른 뒤 약진한 인물들입니다.

반면 국방위원회 군 원로들과 당 중앙군사위원회 소속 고위 인사들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군 원로인 김영춘, 리용무, 오극렬 부위원장은 물론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박도춘 노동당 군수담당 비서 등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 올해 군 지도부를 대폭 물갈이하면서 최룡해 총정치국장을 중심으로 한 신진 간부들이 약진한 결과가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동국대 김용현 교수입니다.

[녹취: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세대교체의 흐름, 김정은 유일지도체제로 가는 과정에서 새로운 인물들로 충원을 통해서 그것을 내외에 과시하는 그런 행보로 읽을 수 있겠습니다.”

한편 김 제1위원장의 고모이자 처형된 장성택의 부인인 김경희 당 비서는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