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정원 "장성택 숙청, 이권 갈등 때문"


북한 강원도 원산시에서 23일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새 대형동상 제막식이 열렸다.

북한 강원도 원산시에서 23일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새 대형동상 제막식이 열렸다.

한국의 국가정보원은 장성택 전 북한 국방위 부위원장의 숙청이 석탄을 비롯한 이권 사업을 둘러싼 갈등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북한은 서해 5도에서 병력을 증강하고 훈련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남재준 한국 국정원장은 23일 국회 정보위 현안보고에서 북한 장성택 전 부위원장의 숙청은 기관들의 이권 갈등과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지시를 거부해서 벌어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남재준 원장으로부터 현안보고를 받은 국회 정보위 정청래 민주당 간사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정청래 의원] “당 행정부 54부를 중심으로 석탄 등 알짜사업에 대한 이권을 개입했다는 것입니다. 타 기관의 불만이 고조됐고, 김정은이 이에 시정 조치를 했겠죠. 그런데 이권에 대한 조정 지시가 거부되자 유일영도 위배로 결론을 내려서 숙청을 했다라는 것이 국정원의 보고 입니다.”

남 원장은 또 장 전 부위원장이 이미 지난 달 중순에 구금됐다고 보고했습니다.

이후 측근인 리용하와 장수길이 공개 처형됐고, 장 전 부위원장이 당 정치국 회의 주석단 아래에 앉아 있었던 것도 구금된 상태에서 끌고 나온 것으로, 이는 유일체제를 강조하기 위한 ‘본때 보여주기 식’ 연출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남 원장은 이어 북한이 밝힌 재판 판결문 역시 장 전 부위원장에게 극형을 부과하기 위해 혐의를 과장, 조작한 부분이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국회 정보위 조원진 새누리당 간사의 말입니다.

[녹취: 조원진 의원] “지하자원과 토지를 외국에 팔아 먹은 매국 행위에 대한 내용은 분석하기를 경제난에 대한 책임을 전가했다. 460만 유로를 탕진하고 외국 도박장을 출입했다는 내용은 부정부패 적시해서 주민들로부터 해서 장성택에 대한 공분을 유도했다. 전복 대상을 최고 영도자라고 고백했다는 내용은 국가전복 행위를 무리하게 적용해서 즉결 처형을 정당화했다.”

남 원장은 장 전 부위원장의 숙청 이후 북한에선 그와 연계된 기관과 측근들에 대한 검열이 강화되는 등 장 전 부위원장의 흔적 지우기가 이뤄지고 있지만, 장 전 부위원장의 측근 망명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국회 정보위 조원진 의원입니다.

[녹취: 조원진 의원] “현재 장성택과 연계된 보안부장 최부일, 합영투자위원장 이광근, 부총리 노두철, 당비서 문경덕 등은 정상활동 중이나 관련 조사가 진행 중이고 신상 변동에 대한 여부는 조금 더 주시해 봐야 한다고 보고했습니다."

남 원장은 이어 장 전 부위원장의 처형 이후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과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이 핵심 권력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장 전 부위원장의 부인인 김경희 당 비서에 대해서는 건강 등 신변에는 이상이 없으나 공개 활동은 자제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보고했습니다.

남 원장은 외견상으로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권력 장악에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이나, 권력 난맥상과 민심이반이 심화되면 내부 분열이 가속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남 원장은 특히 북한이 내년 1월에서 3월 사이에 대남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장 전 부위원장의 처형 이후 내부 불만을 외부로 돌리기 위한 것으로, 현재 북한 서북 5도 부대의 병력 증강과 훈련 강도의 강화를 그 근거로 꼽았습니다.

북한의 4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선 언제든지 가능한 상태지만 아직 4차 핵실험 단계에 들어간 것은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답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