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예고 없는 타격' 경고...한국 '단호히 응징'


북한 근로단체 결의대회가 19일과 20일에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북한 근로단체 결의대회가 19일과 20일에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북한이 예고 없이 한국을 타격할 수 있다는 내용의 전화통지문을 한국 당국에 보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만약 북한이 도발한다면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맞받았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국방위원회 정책국 서기실 명의의 전화통지문이 19일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 앞으로 보내졌습니다.

북한은 지난 17일 김정일 사망 2주기를 맞아 서울 시내에서 벌어진 보수단체들의 시위가 자신들의 최고 존엄을 건드렸다며 전통문을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의 20일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민석 /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측이 어제 19일 주간에 국방위원회 정책국 서기실 명의로 전통문을 우리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서 보내왔습니다.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북한의 최고존엄에 대한 특대형 도발을 반복한다면 가차 없는 보복행동이 예고 없이 무자비하게 가해질 것이라고 협박했습니다.”

북한의 협박 전통문 발송은 장성택 처형 이후 북한이 체제 결속을 위해 대외 도발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는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북한의 위협 전통문을 받은 한국 정부는 만약 북한이 도발한다면 단호히 응징하겠다는 경고통지문을 북한으로 보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한국 군은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강력한 응징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현재 대비태세도 강화됐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이 우리 한국사회에 대해서 어떠한 협박을 하더라도 우리 군은 의연하고 강도 높게 대응할 수 있는, 응징할 수 있는 대비를 하고 있다는 점을 알아주시면 고맙겠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대남 군사 도발의 명분 축적을 위해 협박통지문을 발송했을 수도 있다고 판단하고 북한 군 동향을 정밀감시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앞서 김정일의 사망 2주기인 지난 17일 한국의 보수단체들은 서울 시내에서 북한을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