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전략대화…‘한국 방위공약 확인'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과 한국이 장성택 처형 이후 한반도 정세를 논의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한국에 대한 굳건한 방위공약을 확인했습니다.

윌리엄 번스 미 국무부 부장관과 김규현 한국 외교부 1차관이 워싱턴에서 만났습니다.

두 나라의 주요 현안을 중장기적 관점에서 협의하는 차관급 전략 대화를 갖기 위해섭니다.

국무부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두 사람이 이날 대화에서 최근 북한 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번스 부장관이 한국에 대한 미국의 강력한 안보공약을 거듭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두 나라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앞으로 긴밀히 공조키로 했다는 점도 명시했습니다.

김규현 차관은 미-한 두 나라가 장성택 처형 이후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 철저히 대비하는 데 뜻을 같이 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규현 한국 외교부 1차관] “북한 정세가 불안정해지고 그에 따라서 북한이 도발을 감행할지 모르기 때문에 모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하고…”

그러나 북한의 추가 핵실험이나 특정 도발을 구체적으로 논의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무부는 번스 부장관과 김 차관이 두 나라 간 현안을 비롯해 광범위한 지역, 국제 문제를 논의했다면서, 대화가 매우 생산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