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정일 사망 2주기 행사...김경희 불참


북한 김정일 위원장 사망 2주기를 맞은 17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오른쪽)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김 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북한 김정일 위원장 사망 2주기를 맞은 17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오른쪽)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김 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북한은 오늘(17일)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2주기를 맞아 추모대회와 참배 행사를 열었습니다. 처형된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부인인 김경희 당 비서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은 한층 높아진 위상을 과시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 2주기를 맞아 평양체육관에서 열린 중앙추모대회.

주석단에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왼편으로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과 리영길 군 총참모장,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등이 앉았습니다.

장성택 전 국방위 부위원장의 처형 이후 북한 내 2인자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최룡해 총정치국장은 지난 해와 달리 김정은 제1위원장 바로 옆에 앉아 높아진 위상을 과시했습니다.

최룡해 총정치국장은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북한 군을 대표해 결의 연설을 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텔레비전'입니다.

[녹취: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 "위대한 김정은 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당 중앙위원회와 금수산태양궁전을 결사 보위하겠습니다. 우리 혁명무력은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 동지밖에는 그 누구도 모르며 그 어떤 천지풍파 속에서도 오직 한 분 최고사령관 동지만을 받들어나갈 것입니다."

장성택 전 국방위 부위원장의 처형 이후 거취가 주목됐던 김경희 당 비서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김정은 제1위원장 오른편으로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박봉주 내각 총리, 항일빨치산 출신의 황순희 조선혁명박물관장 등이 자리했습니다.

이와 함께 장 전 부위원장의 숙청을 주도한 인물로 알려진 조연준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과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도 주석단에 올랐습니다.

장 전 부위원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로두철 내각 부총리와 김양건 당 비서, 문경덕 평양시 당 책임비서 등도 나타나 건재함을 과시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주석단의 배치가 기존 정치국 서열 순서에 따른 것으로 기존의 인사를 반영했다는 점에서, 장 전 부위원장의 숙청과 관련한 북한 내 권력 변동의 징후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분석했습니다.

북한은 또 김정은 제1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김정일 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한 모습도 공개했습니다.

리설주가 공개 석상에 등장한 건 지난 10월16일 평양에서 '러시아 21세기 관현악단' 공연을 관람한 뒤 두 달 만입니다..

그러나 김경희 당 비서는 오전 중앙추모대회에 이어 참배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지난 해 추모대회와 참배식 모두 참석했던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번 대회는 지난 해 1주기 행사와 비슷한 수준에서 이뤄졌다며, 북한이 장 전 부위원장의 숙청을 계기로 김정은 제1위원장에 대한 충성 결집의 계기로 적극 활용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통일부는 그러나 지난 해와 달리 추모사에서 김정일 위원장의 업적 중 ‘핵 보유국 지위’를 언급하지 않은 점이 달라진 대목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