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 도발 사태 배제할 수 없어"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6일 청와대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6일 청와대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처형 이후 무모한 대남 도발에 나설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강화하는 방안 등 만반의 대비책을 세울 것을 지시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북한 장성택 처형 이후 한반도 정세에 대해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무엇보다 북한 정세가 예측하기 어려운 불안정한 상황에 빠졌고 이 때문에 북한이 무모한 도발에 나설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최근 북한에서 전개되고 있는 일련의 사태를 보면 향후 북한 정세가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 지 불투명하고 무모한 도발과 같은 돌발 사태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이와 같은 현 상황의 엄중함과 예측 불가능성을 감안할 때 범국가적인 차원에서 민, 관, 군이 함께 총체적으로 대비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따라 군과 경찰이 북한의 다양한 유형의 도발에 대비하고 특히 서해 5도를 비롯한 북한과 인접한 지역의 감시 등 안보태세를 강화하고 치안 유지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한국의 내부 분열을 꾀하고 혼란을 야기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철저히 파악하고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새 정부 출범 후 네 번째로 열린 외교안보장관회의에서는 장성택 처형 등 최근 북한의 일련의 사태와 관련해 상황을 평가하고 정부의 대응방향을 논의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회의에서 한반도 정세와 안보 상황의 엄중함을 거듭 강조하면서 외교안보 부서를 중심으로 만반의 대비 태세를 갖출 것을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국가안전보장회의 내 상설 사무조직을 설치하도록 지시했습니다.

이정현 홍보수석은 기자설명회에서 박 대통령이 한반도 안보 상황과 주변국 상황 변화에 능동적이고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가안전보장회의 운영과 국가안보실 기능을 보강할 수 있도록 상설 사무조직 설치를 포함한 방안들을 강구토록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미-한 연합 방위태세를 강화하는 등 두 나라 동맹 차원의 협력체제를 긴밀하게 유지하고 아울러 관련국과 국제사회와의 정보 공유와 대북 공조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또 이럴 때일수록 정부와 국민이 일치단결해 현 정세에 주도면밀하게 대응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며 확고한 국민적 지지 하에 강력한 대응체제가 유지될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외교안보장관회의에는 청와대에서 김장수 국가안보실장과 김기춘 비서실장, 주철기 외교안보수석이, 정부에선 남재준 국가정보원장과 윤병세 외교부 장관, 류길재 통일부 장관, 그리고 김관진 국방부 장관이 참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