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동맹들과 북한 내부상황 협의 강화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 (자료사진)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행정부는 북한 정권의 장성택 처형을 잔인한 행위라고 다시 한번 비난했습니다.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내부 상황과 관련해 지역 내 동맹들과 협력 국가들과 함께 협의를 늘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프 부대변인은 동맹인 한국, 일본, 북핵 6자회담 당사국인 중국, 러시아 등과 상황을 진단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프 부대변인은 미국의 핵심 대북 정책은 변하지 않았으며, 북한의 비핵화에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하프 부대변인은 이번 사건이 북한 정권의 인명경시를 보여주며, 세상에서 최악인 북한의 인권 상황을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장성택 처형 사건은 북한 정권의 극단적 잔인함을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카니 대변인은 북한 내부의 의사 결정이나 지도부의 동기를 추측하고 싶지 않다며 장성택 처형의 배경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끝)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