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사태 우려갖고 예의주시…경계태세 강화"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13일 청와대에서 김장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국가안보정책조정회의 관련 보고를 받고 있다.
한국 정부는 장성택 전 국방위 부위원장의 처형과 관련해 북한의 상황이 엄중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대북 경계태세를 강화하는 등 북한의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청와대는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외교안보 부처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안보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장성택 전 부위원장의 사형집행에 따른 북한의 동향과 대응태세를 점검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도 김장수 실장으로부터 실시간으로 상황을 보고 받으며 현안을 점검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 내 일련의 사태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의 성명 발표 내용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최근 북한 내에서 전개되고 있는 일련의 사태에 대해 깊은 우려를 갖고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앞으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여 만전을 기해 나갈 것입니다. 아울러 정부는 관련국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입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연합감시자산을 증강 운용하고, 대북 경계태세를 강화했습니다.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국회 국방위에 출석해 이번 사건은 김정은 유일지배체제를 확립하기 위한 철권 공포정치의 일환일 수 있다며 북한의 오판으로 도발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민석 대변인] “한국 정부는 북한의 이번 사태가 수많은 피의 숙청과 공포정치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하며, 그 결과 북한이 내부통제와 주민 불만 등을 무마하기 위해 대남 도발과 불순세력에 의한 테러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 차원에서 민, 관, 군이 함께 북한에 의한 군사 및 비군사적 도발 상황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습니다. “

한국 정부는 또 북한이 장 전 부위원장의 사형을 신속히 집행하고 공개한 배경에 주목하고, 이번 사건이 남북관계에 미칠 영향을 분석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의 국가정보원은 국회 긴급 현안보고에서 장 전 부위원장의 신속한 처형은 내부 논란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려는 의도로, 김정은 체제의 권력 기반이 상대적으로 취약함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국가정보원으로부터 긴급 현안보고를 받은 서상기 국회 정보위원장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서상기 의원] “(국정원은 보고에서) 북한의 장성택 신속 처형은 김정은의 권력 기반이 김정일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함을 반증하고 앞으로 김정은이 권력 재편 과정을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고 경제난이 해결되지 않는 경우에는 권력형 분란 및 민심이반에 따른 체제 내구력 지탱력이 약화 될 것은 불가피하다…”

국가정보원은 이어 장 전 부위원장의 숙청으로 북한의 개혁개방 가능성이 더욱 낮아졌고, 북한에서 공포통치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현재 북한 군의 특이동향은 없지만 미-한 연합정보자산을 통해 북한 군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