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장성택 처형… '극도의 공포정치'


13일 평양 기차역에 장성택 전 국방위 부위원장의 처형 소식이 게재된 가운데, 북한 주민들이 기차역에 게재된 신문을 읽고 있다.

13일 평양 기차역에 장성택 전 국방위 부위원장의 처형 소식이 게재된 가운데, 북한 주민들이 기차역에 게재된 신문을 읽고 있다.

북한이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을 국가전복 음모 혐의 등으로 어제 (12일) 전격 처형했습니다. 장 전 부위원장의 숙청을 공식화한 지 불과 나흘만의 일로 김정은 정권이 극도의 공포정치를 펴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12일 특별군사재판을 열고 장성택 전 부위원장에 대해 사형을 선고한 뒤 즉시 집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 등 관영매체들이 보도했습니다.

[녹 취: 조선중앙TV] “장성택에 대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안전보위부 특별군사재판이 12월12일 진행됐다, 피소자 장성택은 우리 당과 국가의 지도부와 사회주의 제도를 전복할 목적 밑에 반당 반혁명적 종파행위를 감행하고 조국을 반역한 천하의 만고역적이다.”

장 전 부위원장은 지난 8일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반당, 반혁명 종파행위자로 낙인이 찍힌 뒤 나흘 만에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습니다.

판결문이 밝힌 장 전 부위원장의 대표 죄목은 북한 형법 60조에 해당하는 국가전복 음모행위였습니다. 반당, 반혁명 종파행위를 감행하고 북한에 반역했다는 겁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위대한 수령님과 장군님께서 생존해 계실 때는 감히 머리를 쳐들지 못하고 눈치를 보면서 동상이몽, 양봉음위하다가 혁명의 대가 바뀌는 역사적 전환기에 와서 드디어 때가 왔다고 생각하고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또 군대를 동원하면 정변을 성사시킬 것으로 계산하고 인민군대에까지 마수를 뻗치려고 책동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군을 동원한 쿠데타를 획책했다는 얘깁니다.

이와 함께 장 전 부위원장이 자신의 우상화를 꾀하면서 측근들을 당 중앙위 부서와 산하기관에 규합하고 자신이 있던 부서를 소왕국으로 만들었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나라의 중요 경제부문들을 모두 쥐고 내각을 무력화시킴으로써 나라 경제와 인민생활을 수습할 수 없는 파국으로 몰아가려고 획책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비리와 부패 문제도 적시했습니다. 장 전 부위원장이 석탄 등 지하자원을 무단 매각하고 라선 경제무역지대의 토지를 50년 기한으로 외국으로 넘기는 매국행위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2009년엔 비밀금고에서 460여만 유로를 꺼내 탕진하고 외국 도박장도 출입할 정도로 타락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판결문은 장 전 부위원장이 일체 범행을 시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한 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장 전 부위원장이 전격 처형된 데 대해 다소 놀랍다는 반응입니다. 장 전 부위원장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고모부라는 점에서 사태가 정치범 수용소행 수준에서 마무리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정영태 박사는 김정은 정권이 극도의 공포정치를 펴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녹취: 정영태 통일연구원 박사] “장성택의 죄상이라든가 잘못된 점을 부각시켰고 그리고 그런 잘못이 있을 경우엔 이처럼 전혀 용서 없이 즉결 처분할 수 있을 정도로 강하게 대처하겠다는 메시지를 북한 주민들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 전현준 박사는 `노동신문'이 13일자에 장 전 부위원장의 사형집행 직전 사진을 실은 데 대해 장 전 부위원장에 대한 일부 주민들의 환상을 깨려는 조치로 풀이했습니다.

[녹취: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 전현준 박사] “일부 주민들은 장성택이 개방파고 개방을 통해서 인민들을 잘 먹여 살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런데 실제로는 파렴치범이고 인민생활을 좀 먹는 사람이었다는 메시지를 던지는 거죠.”

정영태 박사는 판결문에 국가전복 음모까지 포함된 것은 장 전 부위원장이 그런 의심을 살만한 움직임을 보였을 수도 있지만 장 전 부위원장의 숙청 이후 우려되는 정정불안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강력한 메시지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