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정부 "장성택 사형, 북한 정권 잔인함 보여줘"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미국 정부가 장성택 사형 집행에 대해 즉각 반응을 보였습니다. 북한 내부의 정치적 사건이 알려지자마자 논평을 내놓은 건 이례적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과 국무부는 북한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사형 집행에 대해 일제히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패트릭 벤트렐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대변인은 12일 이 사건이 사실이라면 북한 김정은 정권의 극단적 잔인함을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도 이날 같은 내용의 논평을 내놨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독자적으로 확인할 수 없지만 장성택이 처형됐다는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보도 내용을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2일 특별군사재판을 열고 국가전복 음모 혐의로 장성택에게 사형을 판결하고 즉시 사형을 집행했다고 13일 전했습니다.

지난 8일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반당반혁명 종파 행위자’로 낙인찍혀 끌려나간 지 나흘 만에 처형당한 겁니다.

한편 하프 부대변인은 현재 북한 내부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역내 동맹과 우방국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