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장성택 숙청으로 남북관계 경색 우려'


북한 김책공업종합대학 학생들이 장성택 숙청을 결정한 당정치국 확대회의 소식을 접하고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충성을 결의하고 있다.

북한 김책공업종합대학 학생들이 장성택 숙청을 결정한 당정치국 확대회의 소식을 접하고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충성을 결의하고 있다.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숙청으로 남북관계가 일정 기간 경색국면에 접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그러나 내부 안정이 시급한 북한이 당장 대남 도발 카드까지 꺼낼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자 사설에서 미국과 한국의 위협을 거론하며 장성택 일당은 적대세력들의 반공화국 책동에 편승한 역적무리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조선중앙방송'은 11일 장성택 세력을 1950년대 간첩으로 몰려 숙청 당한 남로당 박헌영 파에 비유한 강원도 인민위원회 간부들의 비난 발언을 보도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들의 이 같은 보도는 장 부위원장을 이적행위자로까지 낙인을 찍으면서 앞으로 대외관계 특히 한국과의 관계에서 보다 강경한 태도를 예고한 게 아니냐는 분석을 낳고 있습니다.

한국의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임을출 교수는 장성택 세력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내부 안정에 집중해야 하는 북한으로선 당분간 한국에 대해 강경하게 나올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녹취: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당분간 대남 강경노선을 유지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무엇보다 내부적으로 대남 관계에 관심을 가질 여력이 없는 상황으로 여겨집니다.”

이에 대해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는 북한 매체가 장 부위원장의 이적 행위를 부각하는 것은 남북관계를 감안한 행동이라기보다는 숙청의 명분을 확실하게 만들려는 차원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 “남북관계 전반을 강경한 분위기로 몰아가기보다는 일단 대내 문제 즉 장 성택 일당을 완전히 숙청하는 과정에 중요한 정당성을 부여하는 요소로 활용하기 위해 사건에 과도하게 정치적 성격을 부여해서 부풀리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국방연구원 이호령 박사는 장성택 숙청이 당분간 남북관계를 더 경색시키는 요인이 될 것이라면서도 그렇다고 북한이 당장 군사적 도발 행동에 나서긴 어렵다고 예상했습니다.

도발이 내부 불안정에 대한 통제가 힘에 부칠 때 외부로 주민들의 관심을 돌리기 위한 방편이라고 볼 때 북한 당국으로선 지금은 내부를 안정화하는 게 급한 불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임을출 교수도 북한이 섣불리 도발하면 국제사회 제재가 추가되고 중국 관계도 악화돼 오히려 내부 불안정이 더 심화될 것이라며, 북한이 이런 부담을 무릅쓸 상황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북한 전문가들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장악력이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장성택 숙청으로 남북관계가 매우 유동적인 상황에 빠졌다고 분석했습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은 10일 국회에서 장성택 숙청으로 남북관계에 큰 변동이 있을 것 같진 않지만 북한의 정세가 유동적인 것은 틀림없다고 밝혀 이번 사태가 중.장기적으로 남북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우려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