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GM사, 새 여성 CEO 선임


메리 바라가 신임 GM CEO. (자료사진)
미국의 여성 사업가 메리 바라가 미국 최대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제너럴 모터스(GM) 사의 차기 최고경영자로 선임됐습니다.

메리 바라는 내년 1월 15일부터 댄 애커슨 현 GM 최고경영자의 후임으로 공식 업무를 시작합니다.

현재 국제 개발 부문 부사장을 맡고 있는 메리 바라는 회사의 가치를 향상시키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메리 바라는 앞서 경제 전문지 포브스와 포춘지로부터 최고의 영향력 있는 사업가로 선정된 적이 있습니다.

바라는 대학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했으며 그의 아버지 역시 제너럴 모터스 사에서 거의 40년간 일해 온 직원 출신이라는 점에서 가족 모두가 자동차 산업과 인연이 있다는 분석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