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연방 상원의원들, 중국에 방공식별구역 철회 요구 서한

  • 이성은

미 상원 외교위원회 소속 중진의원 4 명이 최근 중국의 새 방공식별구역 철회를 요구하는 서한을 워싱턴주재 중국대사관에 보냈다. 사진은 그 중 한 명인 로버트 메넨데즈 미 상원 외교위원장. (자료사진)

미 상원 외교위원회 소속 중진의원 4 명이 최근 중국의 새 방공식별구역 철회를 요구하는 서한을 워싱턴주재 중국대사관에 보냈다. 사진은 그 중 한 명인 로버트 메넨데즈 미 상원 외교위원장. (자료사진)

미국의 연방 상원의원들이 중국 정부에 새 방공식별구역 설정을 철회하고 역내 도발 행위를 삼갈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 상원 외교위원회 소속 중진의원 4 명이 최근 중국의 새 방공식별구역 철회를 요구하는 서한을 워싱턴주재 중국대사관에 보냈습니다.

이 서한은 민주당 소속 로버트 메넨데즈 외교위원장과 벤 카딘 의원, 공화당 소속 외교위 간사인 밥 코커와 마르코 루비오 의원이 초당적으로 서명한 것입니다.

의원들은 서한에서 중국의 새 방공식별구역은 일본이 점유한 섬을 포함하고 있고 한국과 일본의 방공식별구역과도 겹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선포한 방공식별구역을 그대로 이행한다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약화시키고 오해와 판단 착오를 일으킬 수 있는 위험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의원들은 특히 중국의 방공구역 선포가 센카쿠 열도, 중국명 댜오위다오를 일본이 실효 지배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하는 미국의 정책을 바꾸지 못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중국의 행동은 한국과 일본, 그리고 다른 아태 지역 동맹국들에 대한 미국의 안보 공약에도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의회 전문 매체인 '힐'은 이들 상원의원의 어조가 백악관과 크게 대조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최근 한국과 일본, 중국 등 동북아시아 3개국을 순방한 조 바이든 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방공식별구역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지만 직접적인 철회를 요구하지는 않았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