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장성택 숙청 확인...'모든 직무 해임'


지난 2012년 8월 장성택 북한 국방위 부위원장이 베이징에서 열린 황금평ㆍ위화도, 나선지구 공동개발을 위한 제3차 개발합작연합지도위원회 회의에 참석했다.

지난 2012년 8월 장성택 북한 국방위 부위원장이 베이징에서 열린 황금평ㆍ위화도, 나선지구 공동개발을 위한 제3차 개발합작연합지도위원회 회의에 참석했다.

북한이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숙청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9일 장성택이 모든 직무에서 해임되고, 출당·제명 조치에 취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문에 따르면 8일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직접 주재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이 같은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북한이 최고 권력자 김정은의 고모부이자, 북한 내 2인자로 알려졌던 장성택의 숙청 사실을 공개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선중앙통신은 확대회의에서 논의된 장성택의 죄목도 구체적으로 공개했습니다.

보도문에 따르면 장성택 일당이 당안에 분파를 형성하고,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인 김정은의 명령에 불복하는 반혁명적 행위를 감행했으며, 자본주의생활양식에 젖어 부정부패와 타락을 일삼았다고 밝혔습니다.

보도문에는 장성택이 여러 여성과 부당한 관계를 가졌으며, 마약과 해외 도박을 했다는 내용도 들어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