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대통령, 아프간에 미군 주둔 반대 표명


아프가니스탄을 방문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오른쪽)이 8일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과 회담했다.

이란을 방문한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이 8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회담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미군이 2014년 이후에도 아프간에 주둔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미국과 아프간은 2014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주도의 병력이 아프간에서 철수한 이후 미 병력 일부가 남게 되는 양자안보협정(BSA) 서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8일 새 안보협정에 당장 서명하지는 않겠다는 카르자이 대통령의 입장을 지지한다며 아프간 정부가 이 협정에 서명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아프간과 이란은 또 이번 회담을 통해 장기적인 협력 우호 협정을 체결하기로 했다고 영국의 ‘로이터 통신’은 전했습니다.

이 협정은 정치와 안보, 경제, 문화, 지역 평화를 아우르게 될 것이라고 아프간 정부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한편 양국 정상의 만남은 앞서 7일 척 헤이글 미 국방장관의 아프간 방문 이후에 이뤄졌습니다.

헤이글 장관은 이날 아프가니스탄 국방장관으로부터 카르자이 대통령이 적절한 시기에 미국과의 새 안보협정에 서명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확인받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