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이란과의 최종 핵 협상 가능성 50%”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스라엘계 미국 언론 하임 사반이 마련한 토론회장에 연설하기 위해 도착했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스라엘계 미국 언론 하임 사반이 마련한 토론회장에 연설하기 위해 도착했다.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란과 최종 핵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50%의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7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서 이란 정부의 핵 무기 보유를 막기 위한 최선책은 외교라는 점을 계속 강조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서방 6개국과의 잠정 합의안이 끝나는 6개월 이후에도 이란이 핵 프로그램을 억제할 수 있도록 하는 최종 합의가 가능한지에 대해 상세히 언급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이란 핵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는 것이야 말로 다른 수단에 의한 것 보다 훨씬 큰 것을 얻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 참석한 존 케리 미 국무장관도 미국의 중동 정책과 관련해 오바마 대통령의 뜻에 동의하면서 외교는 이란 핵 문제를 풀어갈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