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알카에다, 예멘 국방부 테러 자신들 소행 주장


5일 예멘 사나에 위치한 국방부 단지에서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한 가운데, 사건 현장에서 연기가 올라오고 있다.

5일 예멘 사나에 위치한 국방부 단지에서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한 가운데, 사건 현장에서 연기가 올라오고 있다.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는 예멘 국방부 건물에서 발생한 자살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습니다.

5일 예멘 국방부 건물 인근에 있는 군병원에선 이 사건으로 52명이 숨졌습니다.

알카에다는 이날 인터넷 사회연결망 ‘트위터’를 통해, 수도 사나에 있는 국방부가 미군 무인기 공격을 돕기 때문에 이에 공격을 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공격은 자살폭탄 공격으로 시작해 총격전으로 이어졌습니다.

예멘 당국자들은 범인들이 폭발물을 실은 차량으로 공격을 가했고 그 뒤 교전이 발생했다고 전했습니다.

현지 사나 통신은 예멘 국민 외에 독일과 필리핀, 인도 출신 군병원 인력이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