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한국 방공식별구역 확대. 국제법 부합해야"

  • 윤국한

지난 2일 한국 이지스함인 율곡이이함에서 한 승조원이 이어도에 세워져 있는 종합해양과학기지를 망원경으로 지켜보고 있다.

지난 2일 한국 이지스함인 율곡이이함에서 한 승조원이 이어도에 세워져 있는 종합해양과학기지를 망원경으로 지켜보고 있다.

중국은 한국 정부의 방공식별구역 확대 방안에 대해 `마땅히 국제법과 국제관계에 부합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6일) 정례브리핑에서 “방공식별구역은 한 나라의 영공 이외의 공역에 대해 설정하는 식별감시구역으로 바다와 하늘에 관한 관할권과는 무관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훙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평등과 상호 존중의 기초 위에서 한국과 소통을 유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