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시진핑, 북한 내부 상황 상당 시간 논의'

  • 김연호

중국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이 (오른쪽 2번째) 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 3번째)와 회담했다.

중국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이 (오른쪽 2번째) 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 3번째)와 회담했다.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내부 상황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장성택 실각설이 주요 의제로 다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김연호 기자입니다.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4일 회담에서 북한 문제에 상당한 시간을 할애했다고 미국 고위 관리들이 밝혔습니다.

이 관리들은 특히 두 나라가 최근 언론 보도와 관련해 북한의 내부 상황을 점검했다고 전했습니다.

관리들은 더이상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 않았지만,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실각설이 집중 거론된 것으로 보입니다.

바이든 부통령과 시 주석은 또 최근 타결된 이란 핵 협상이 북한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압박과 대화, 강대국들을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단결이 이란을 건설적인 타협에 나서게 했는데, 과연 이 사례가 북한에도 적용될 수 있는지가 핵심 주제였습니다.

6자회담과 관련해 미국과 중국은 대화를 위한 대화가 아니라 진지한 목적을 갖고 실질적인 결과를 낳을 수 있는 회담이 돼야 한다는 점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또 북한의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갖고 북한의 선택을 압박할 필요성도 거론됐습니다.

미국 고위 관리들은 그동안 반복된 행태에서 벗어나 실질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는 북한 핵 협상이 되기 위해 어떤 조건을 만들어야 할지에 대해서도 미국과 중국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바이든 부통령은 4일 중국의 미 상공회의소에서 행한 연설에서 미-중 두 나라는 안보 문제에서 공동의 이해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확산 방지를 중요한 예로 꼽았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중국의 방공식별구역 설정과 관련해 바이든 부통령은 중국의 갑작스런 조치가 동아시아 지역에서 상당한 우려를 낳고 있다고 거듭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시 주석에게 미국의 분명한 입장과 미국이 중국에 기대하는 바를 직접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부통령은 중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평화와 안보에 건설적인 기여를 할 책임이 커지고 있다며, 방공식별구역 설정으로 인한 우발적 충돌과 오판을 줄일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