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장성택 관련 언급 없어…김정은 충성 독려


지난 7월 북한 참전열사묘를 방문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과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왼쪽부터).

지난 7월 북한 참전열사묘를 방문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과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왼쪽부터).

북한은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실각 가능성이 제기된 지 이틀째인 오늘 (5일)도 여전히 침묵을 지킨 채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대한 절대적인 충성을 강조하고 나섰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2주기인 오는 17일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5일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유훈을 계승하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충정을 강조하며 주민들의 충성심을 독려했습니다.

김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이 지방공업 발전의 본보기로 내세운 창성을 현지 지도한 김정은 제1위원장의 모습을 강조하며 수령과 인민이 혼연일체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노동신문'은 이에 앞서 4일에는 ‘혁명적 신념은 목숨보다 귀중하다’라는 제목의 글을 싣고 수령을 변절하면 누구든 용서치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매체에서 ‘변절’이란 표현이 사용된 것은 이례적으로, 한국 정부 당국은 장 부위원장의 실각설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북한 매체들이 잇달아 김정은 제1위원장에 대한 충성을 강조하는 것도 장 부위원장의 실각을 계기로 조성된 내부 동요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입니다.

국회 정보위 소속 새누리당 조원진 간사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조원진 의원] “(정보당국은 북한이 현재) 내부적으로는 김정은에 대한 사상교육을 실시하는 등 절대 충성을 강조하고 있다고 밝혔고 11월 2일자 노동신문에서 김정은 유일영도체제를 철저히 세우며 세상 끝까지 김정은과 운명을 함께 할 것을 촉구한 기사를 내보낸 것도 이와 관련된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정부는 그러나 장 부위원장의 실각과 관련해 북한 당국의 공식 발표가 없다는 점에서 단언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입니다.

[녹취: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 “현재 장성택이 모든 직책에서 해임되었을 가능성이 농후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다만, 과거 주상성, 리태남, 리영호 등 신병을 이유로 물러났다는 공식 보도가 있었으나, 장성택의 경우는 현재까지 공식적인 보도가 없다는 점을 감안해서 향후 북한의 동향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말씀 드립니다. “

한국 정부 당국자는 장 부위원장의 실각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는 있지만 북한 당국의 공식 확인이 가장 정확하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2주기인 오는 17일을 전후해 공식 석상에 장 부위원장이 등장하는지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