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장관 "북한, 전후방서 군사력 강화"


김관진 한국 국방부 장관 (자료사진)

김관진 한국 국방부 장관 (자료사진)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은 북한에서 군부가 주도권을 잡으면 도발 가능성이 커지는 만큼 국지전은 물론 전면전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비하기 위해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를 조기에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은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실각설과 관련해 북한에 군부세력이 득세할 경우 도발 가능성이 커질 수 있는 만큼 국지전은 물론 전면전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4일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열고 김정은 집권 2년째를 맞은 북한이 내부에서 권력 재편을 위한 조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부 권기현 전문관입니다.

[녹취: 권기현 한국 국방부 대변인실 전문관] “장관님께서는 장성택의 완전한 실각 여부에는 좀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 하였으며 이러한 북한의 불안정한 분위기가 대남 도발로 이어질 수 있다고 판단되므로 혹시라도 있을 북한의 국지도발과 전면전에 대비하여 우리 군의 경계 및 대비태세를 강화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김 장관은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 위협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미국과 한국 공동의 대응전략인 ‘맞춤형 억제전략’을 수립하고 흔들림 없는 응징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이 전후방에서 군사적 능력을 강화시키고 있다며 군 당국은 적의 도발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실질적 훈련을 함으로써 ‘전투형 강군 육성’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와 함께 킬 체인과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KAMD를 조기에 구축, 발전시키고 주변 여건에 맞춘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어 확고한 군사대비 태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전투형 강군을 육성하기 위해 장병들의 정신전력을 강화하고 군 기강을 확립하는데 지휘관들이 솔선수범해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하반기 주요 지휘관 회의에는 김 장관을 비롯해 최윤희 합참의장과 육-해-공군 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등 각 군의 주요 작전 지휘관 14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