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에이즈 퇴치에 50억 달러 지원"


2일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세계 에이즈의날 기념행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어제 (2일) 후천성면역결핍증후군, 즉 에이즈 퇴치 노력에 최대 50억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국제사회가 그 두 배의 금액을 기부해야 한다는 단서를 붙였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발표한 이 기부안에 따르면 미국은 앞으로 3년에 걸쳐 국제사회가 모은 기부금액 총액 2달러당 1달러씩, 최대 50억 달러까지 기부할 계획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에이즈를 유발하는 치료제 개발을 위한 새로운 연구 계획을 발표하고, 그 시작으로 국립보건원의 치료법 연구에 1억 달러를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행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내년에는 미국에서 에이즈 퇴치를 위한 국제회의를 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