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 억류 미국인 석방 거듭 촉구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 (자료사진)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의 석방을 연일 요구하고 있습니다. 백악관과 국무부가 한 목소리로 북한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백악관은 북한 당국이 억류 중인 미국인 케네스 배 씨와 메릴 뉴먼 씨를 즉각 석방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 “We are deeply concerned about the welfare of the U.S. citizens held in custody in the DPRK…”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 시민들의 안녕을 깊이 염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1년 이상 억류돼 있는 배 씨를 사면해 즉각 석방하고, 최근 억류된 85살의 뉴먼 씨 역시 나이와 건강 상태를 고려해 가족과 재회할 수 있게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국무부도 이날 북한 당국에 뉴먼 씨의 즉각 석방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Given his advanced age and health conditions, we continue to urge…”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뉴먼 씨의 나이와 건강 상태를 고려해 가족 품에 돌아갈 수 있게 해 달라는 입장을 되풀이 했습니다.

이어 북한에서 미국의 이익대표 역할을 하는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관이 지난 달 30일 뉴먼 씨를 면담했다고 확인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On November 30th, North Korea permitted the Embassy of Sweden, our protecting power to consular access…”

앞서 스웨덴 외무부 캐터린 액셀손 공보담당관도 ‘VOA’에 스웨덴 대사관 측이 억류 미국인을 만났다고 밝혔습니다.

대사관 관계자는 뉴먼 씨가 있는 평양의 양각도 호텔을 방문해 가족이 보낸 의약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뉴먼 씨가 그 자리에서 개인정보 공개 동의서에 서명했으며, 이에 따라 미국 정부가 그의 상황을 밝힐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개인정보보호법 때문에 억류 미국인의 신원과 상황을 구체적으로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습니다.

한편 사키 대변인은 뉴먼 씨의 억류 이유와 관련해 그가 죄를 인정하고 사죄했다는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의 보도 외에 더 이상의 정보는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로선 북한 당국에 대한 지속적인 석방 촉구 외에 미 당국자의 방북 계획에 대해 발표할 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