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남측 직원 1명 숨진채 발견


지난 10월 개성공단에서 나온 차량들이 남쪽으로 줄지어 이동하고 있다. 경기도 파주시 도라전망대에서 바라본 개성공단 모습.
개성공단에 근무하던 남측 입주기업 직원 1명이 지난 달 30일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지난 달 30 오전 개성공단 입주기업인 '아트랑'의 직원 54살 추모씨가
현지 숙소에서 숨져있는 것을 동료 직원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숨진 추씨는 혈관이 막히는 심장질환으로 숨진 것으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확인됐습니다.

북측은 사망 당일 추 씨의 시신을 남측으로 송환했으며 한국 경찰은 추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어제(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시신을 부검했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