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국방전략대화...중국, 방공식별구역 시정 거부


28일 서울에서 열린 제3차 한·중 국방전략대화에 앞서 백승주 한국 국방부 차관(오른쪽)과 왕관중 중국 인민해방군 부총참모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28일 서울에서 열린 제3차 한·중 국방전략대화에 앞서 백승주 한국 국방부 차관(오른쪽)과 왕관중 중국 인민해방군 부총참모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한국과 중국은 오늘 (28일) 서울에서 제3차 국방전략대화를 열고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중국의 방공식별구역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한국의 방공식별구역 시정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28일 열린 제3차 한-중 국방전략대화에서 중국이 일방적으로 설정한 방공식별구역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식별구역을 조정해 줄 것을 공식 요구했습니다.

한국의 방공식별구역과 중첩되는 데다 이어도까지 포함시킨 부분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중국은 자국의 방공식별구역을 조정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고 한국 군 당국은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우리 정부의 강한 유감과 시정을 요구하는 입장을 명확하게 전달하였습니다. 중국 측 반응은 일단 우리 한국 측의 요구에 대해서 수용하지 않기로 답변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군 당국은 한국 방공식별구역을 확장하겠다는 의지를 중국 측에 전달했습니다.

또 방공식별구역 조정을 위해 양자 협의를 계속하자고 제안했지만 중국은 이에 대한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한-중 양국은 국방부 간에 핫라인, 직통선을 설치하는데 합의했습니다.

양국 간 해군과 공군 사이에 직통선이 설치돼 있지만 군 수뇌부 간에는 설치돼 있지 않습니다.

한국 군 관계자는 이번이 양국이 설치를 합의한 직통선은 우발 사태로 한-중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대화는 양국 군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드러운 분위기로 시작됐지만, 방공식별구역 조정 문제가 다뤄지면서 팽팽한 긴장감 속에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국은 방공식별구역 문제 외에도 한-중 사이의 신뢰 구축과 협조 증진 등의 문제를 다양하게 논의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