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나마 "북한 화물선 선원 32명 석방할 것"


지난 7월 파나마에서 억류된 북한 선박 청천강 호에 타고 있던 선원이 선실에서 자고 있다.

지난 7월 파나마에서 억류된 북한 선박 청천강 호에 타고 있던 선원이 선실에서 자고 있다.

지난 7월 신고하지 않은 무기를 싣고 파나마 운하를 지나다 적발된 북한 선박 청천강 호 선원들이 곧 석방됩니다. 선장 등 3 명은 석방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파나마 정부가 억류 중인 청천강 호와 선원 대부분을 석방합니다.

미국의 `AP통신'은 27일 나하니엘 무르가스 파나마 조직범죄 담당 검사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석방 날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무르가스 검사는 선원 35 명 중 32 명을 석방한다며, 이들은 청천강 호에 실린 화물이 무엇인지 몰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석방 대상에서 제외되는 선장 등 3 명에겐 불법 무기 밀수 혐의가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천강 호는 지난 7월15일 쿠바에서 북한으로 향하다 마약류 운반을 의심한 파나마 당국에 적발됐습니다.

배에서는 신고된 화물인 설탕 외에 미사일 부품 등 다량의 신고되지 않은 무기들이 발견됐습니다.

쿠바와 북한 측은 이들 장비가 정비를 하기 위해 운반하는 ‘구식 방어용 무기’라고 주장했지만, 파나마 관리들은 청천강 호가 성능이 완벽한 쿠바 전투기 2대를 싣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대표단은 청천강 호 반환과 선원들의 석방 교섭을 위해 지난 주 파나마에 도착했습니다.

파나마 당국은 지난 9월 이 선박이 파나마 운하와 국민에게 상당한 위험을 줬다며 벌금 1백만 달러를 부과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벌금을 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