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아프간에 "안보협정 미체결시 완전 철군" 압박


수전 라이스 미 백악관 안보보좌관 (자료사진)

수전 라이스 미 백악관 안보보좌관 (자료사진)

미국과 아프가니스탄이 새로운 양자간 안보협정 체결을 놓고 막판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아프간을 방문한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오늘 (25일) 카불에서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과 만나 안보협정에 대한 조속한 서명을 촉구했습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카르자이 대통령이 협정에 조속히 서명하지 않으면 미군과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군 모두 철수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대해 카르자이 대통령은 이 협정에 서명하지 않을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또 카르자이 대통령은 내년 4월 아프간 대선 이후 새로운 대통령이 이에 서명하길 희망하고 있습니다.

앞서 카르자이 대통령은 어제 아프간 평화에 대한 미군의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또 미군이 아프간 민가에 대한 공격을 즉각 중단하고, 아프간 정부와 반군 탈레반 간의 평화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카르자이 대통령의 이같은 입장은 대부족장회의, 이른바 ‘로야 지르가’의 권고와는 다른 것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