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반기문 총장, 여성에 대한 폭력 중단 촉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오늘 (25일) “여성에 대한 폭력을 예방하고 중단시키겠다는 결의를 새롭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여성에 대한 폭력 종식을 위한 날’를 맞아 이같이 촉구했습니다. 그리고 “여성과 소녀들에 대한 폭력은 당사자 뿐 아니라 주위 사람들에게도 해를 끼친다”고 지적했습니다.

반 총장은 이러한 폭력 종식을 위한 기금의 수요가 몇년 사이에 2배 이상 증가했지만 기금은 60% 감소했다면서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유엔 차원에서의 여성에 대한 폭력 종식 운동은 지난 2008년 반 총장의 제창으로 시작됐습니다.

유엔개발계획은 최소한 매년 200만명의 여성과 소녀가 강제적으로 매춘부 혹은 노예로 전락하며, 많게는 여성의 60%가 육체적 폭력 혹은 성폭행을 경험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