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억류 한국민 신원 확인 요구 계속 거부


김의도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지난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북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김의도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지난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북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북한 당국이 억류 중인 한국 국민의 송환을 요구하는 한국 정부의 전화통지문 접수를 이틀째 거부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계속 거부할 경우 국제기구나 제3국을 거쳐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25일에 이어 26일 북한에 억류된 한국 국민의 신원 확인을 요구하는 전통문을 판문점 연락채널을 거쳐 북측에 전달하려 했지만, 북한이 또다시 접수를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북측 연락관에게 구두로 통지문의 내용을 전달한 뒤 수령을 요구했지만 ‘상부의 지시가 없다’는 이유로 북측이 수령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한국 정부는 통지문에서 거듭된 신원 확인 요구에도 답변을 하지 않는 것은 인도주의에 정면으로 반하는 처사라며 강하게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의 지난 22일 성명 발표 내용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북한의 우리 국민 체포 주장과 관련하여 우리 측이 수 차례에 걸쳐 요구한 신원 확인에 대해 조속히 응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합니다. 이 같은 북한의 처사가 계속되면 사실상 ´납치 및 강제억류´라고 밖에 볼 수가 없습니다. “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조속한 시일 안에 억류 국민을 한국으로 송환해 줄 것을 북측에 요구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22일 대책회의를 열고 북한에 억류된 국민의 구체적인 인적 사항과 체포 경위 등을 파악하고, 신변안전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전통문 접수를 계속 거부할 경우, 국제기구나 제3국을 거쳐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7일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대변인은 북한에 밀입국한 한국의 국가정보원 첩자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국정원은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후 여러 차례에 걸쳐 북한에 억류된 국민의 신원 확인을 요구했지만 북한은 지금까지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이 체포했다고 주장한 한국 국민은 중국 단둥에서 선교사로 활동하던 50대 김모 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