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중국 방공식별구역 설정에 강력 반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중국이 영유권 분쟁 지역을 대거 포함하는 내용의 방공식별구역을 설정한 데 대해 일본이 연일 반발하고 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5일 참의원 결산위원회에서 “힘을 배경으로 한 현상 변경 시도에 맞서 우리의 영해와 영공을 결연하게 지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특히 “중국의 조치는 일본에 어떤 효력도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청융화 주일 중국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강력히 항의하고 방공식별구역 설정을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청 대사는 그러나 방공식별구역 설정이 정당하다고 생각하며 일본의 요구에 응할 수 없다는 뜻을 표명했습니다.

또 주일 중국대사관 측은 일본내 중국인들에게 긴급사태에 대비해 연락처를 등록하라고 촉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