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억류 미국인에 스웨덴 영사 접근 불허"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북한이 현지에 억류된 미국인에 대한 영사 면담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관에 미국인 억류 사실을 통보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Our Swedish protecting power has been informed by North Korea of the detention of the U.S. citizen.”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정부가 북한에서 미국의 이익대표국 역할을 하는 스웨덴대사관 측과 이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스웨덴 대사관이 억류 미국인에 대한 영사접근을 매일 요청하고 있지만 북한 당국은 이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They’ve requested on a daily basis and obviously they haven’t been granted that access.”

그러나 사키 대변인은 억류 미국인과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은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캘리포니아에 사는 85살의 메릴 뉴먼 씨는 북한 관광에 나섰다가 지난 26일 귀국편 항공기 출발 5분 전 북한 당국에 연행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