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중국에 탈북자 15 명 강제북송 중단 촉구


지난 6월 서울에서 탈북자 강제 북송 중단과 국제사회의 탈북자 보호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자료사진)

지난 6월 서울에서 탈북자 강제 북송 중단과 국제사회의 탈북자 보호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최근 윈난성 쿤밍에서 중국 공안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진 탈북자들을 북한으로 강제송환하지 말 것을 중국 당국에 촉구했습니다. 이들과의 면담도 요청했지만 중국 측은 아직 받아들이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2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15일 중국 윈난성 쿤밍에서 중국 공안에 붙잡힌 것으로 알려진 탈북자들의 강제북송을 막기 위해 외교적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번에 붙잡힌 탈북자들은 이들을 현지 안내하던 조선족을 포함해 모두 15 명으로 알고 있다며, 이들의 신원과 체포 과정 등 중국 당국에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아직 답변이 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중국 당국에 이들을 강제북송하지 말 것을 촉구하고 이 탈북자들과의 면담도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국내법과 국제법, 그리고 인도주의 원칙이라는 자신들의 탈북자 처리 원칙을 되풀이해 강조하면서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탈북자 인권단체 관계자는 이들이 현재 랴오닝성 선양 구치소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번에 탈북자들을 붙잡은 기관이 랴오닝성 변방대라며 이 때문에 이들이 검거 직후 랴오닝성으로 옮겨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탈북자들 가운데는 8살과 13살, 그리고 16살 먹은 미성년자 3 명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중국 당국이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가 국제사회에서 인권 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점에 부담을 느끼면서 탈북자를 붙잡으면 곧바로 북한 당국에 연락해 송환을 서두르는 경향이 생겼다며, 한국 정부가 이들의 석방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탈북자들은 지난 15일 오전 쿤밍에서 동남아로 이동하던 중 중국 공안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쿤밍은 중국 남서부 윈난성의 성도로 탈북자들이 한국행을 위해 베트남과 라오스 등 동남아 국가로 이동할 때 거치는 지역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