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호주 장관급협의 '북한 핵 포기, 인권 개선' 촉구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이 20일 워싱턴에서 연례 장관급협의를 열고 한반도 문제를 비롯한 외교ㆍ안보 현안을 논의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이 20일 워싱턴에서 연례 장관급협의를 열고 한반도 문제를 비롯한 외교ㆍ안보 현안을 논의했다.

미국과 호주 정부가 북한에 핵 포기와 인권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한반도 안정을 위해 한국과의 협력도 다짐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호주가 연례 장관급협의를 열고 한반도 문제를 비롯한 외교ㆍ안보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미국에선 존 케리 국무장관과 척 헤이글 국방장관, 호주에선 줄리 비숍 외교장관과 데이비드 존스턴 국방장관이 참석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20일 국무부에서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두 나라 장관들이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 주요 현안들을 두루 논의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녹취: 존 케리 미 국무장관] “We also work very closely to address the region’s security challenges including the peaceful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비숍 장관 역시 이날 회동에서 광범위한 국제 문제를 다뤘다며, 한반도 비핵화의 필요성이 의제에 올랐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 “We talked about the need for denucleariz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두 나라 장관들이 발표한 공동선언문에는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과 인권 상황에 대한 우려가 담겨 있습니다.

특히 북한이 2005년 6자회담 9.19 공동성명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명시된 국제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모든 핵무기와 핵 계획을 완전하고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폐기하고, 탄도미사일 개발 계획을 중단할 뿐아니라 관련 부품과 기술의 확산 또한 자제하라는 겁니다.

장관들은 또 북한 인권 실태의 심각성을 지적하고 이에 대한 개선 의지를 보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가 북한 주민들의 안녕을 우려하는 국제사회를 대신해 중요한 활동을 하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외국인 납치 등 인권 유린에 대한 우려를 해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선언문엔 또 미국과 호주가 한반도 안정을 위해 한국과의 협력을 강화할 것을 다짐했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두 나라 장관들은 보다 광범위한 지역과 국제적 관점에서 이 목표가 한국과의 실질적 군사 협력과 유엔과의 확산 방지 노력 등에 의해 달성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