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북한 비핵화로 나아가면, 협상할 준비 돼있어"

  • 김연호

수전 라이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자료사진)

수전 라이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자료사진)

미국은 북한과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고 수전 라이스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밝혔습니다. 그러나 대화와 핵무기 개발을 병행하려는 북한의 시도는 용납할 수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김연호 기잡니다.

수전 라이스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0일 워싱턴의 조지타운대학에서 미국의 아시아태평양 정책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북한 문제를 대표적인 국제 현안으로 꼽으면서, 북한이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수전 라이스,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The regime threatens its…”

북한 정권은 이웃나라들을 위협하고 확산 활동을 계속하고 있으며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개발 계획을 확대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는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며, 핵을 포함한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위협을 억제하는 게 미국의 주요 안보목표라고 라이스 보좌관은 강조했습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이같은 목표를 위해 북한과 협상할 뜻도 밝혔습니다.

[녹취: 수전 라이스,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We are prepared for negotiations…”

북한이 진정으로 신뢰할 만한 모습을 보이고 모든 핵 개발 계획을 빠짐없이 협상 대상으로 삼아서 궁극적으로 확실하고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조치를 향해 나아간다면 미국은 북한과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겁니다.

그러나 대화와 핵무기 개발을 병행하려는 북한의 시도는 용납할 수 없으며 결코 성공할 수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중국과 함께 대북 압박을 강화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수전 라이스,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We will do what is…”

북한의 위협에 맞서 미국 자신 뿐만 아니라 동맹국들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한편, 미국의 독자적인 제재와 국제 제재를 강화해 나가겠다는 겁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특히 북한이 또다시 도발할 경우 엄청난 대가를 치를 것이라는 경고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심각한 경제난에 빠지고 더욱 고립될 것인지, 아니면 평화와 개발로 나아가고 국제사회에 합류할 진정한 기회를 잡을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대화를 위한 대화에 미국은 관심이 없다며 진정성을 보이기 위해서 무엇을 해야 할지는 북한이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여기에는 이미 타결된 합의사항들의 이행이 포함돼 있다고 라이스 보좌관은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