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합참의장 "북한 도발 가능성 가장 우려"

  • 김연호

19일 미국 워싱턴에서 '월스트리트저널' 신문 주최로 열린 최고경영자 회의에서, 마틴 뎀프시 미 합참의장이 미국의 안보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19일 미국 워싱턴에서 '월스트리트저널' 신문 주최로 열린 최고경영자 회의에서, 마틴 뎀프시 미 합참의장이 미국의 안보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마틴 뎀프시 미 합참의장은 한반도가 여전히 매우 위험하다고 평가했습니다. 북한이 또다시 도발할 경우 남북한의 무력충돌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김연호 기잡니다.

마틴 뎀프시 미 합참의장이 19일 워싱턴에서 `월스트리트저널' 신문 주최로 열린 최고경영자 회의에서 미국의 안보 현안들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뎀프시 합참의장은 아시아의 안보 우려사안으로 북한을 꼽았습니다.

[녹취: 마틴 뎀프시, 미 합참의장] “I actually worry more…”

자신이 매일 다루는 현안들 중에서 북한의 도발과 한반도 긴장 가능성이 가장 우려된다는 겁니다.

뎀프시 의장은 중국이 북한의 행동을 완화시키기 위해 영향력을 행사하고는 있지만 김정은이라는 어리고 경험없는 지도자가 불투명한 북한 정권을 이끌고 있다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그동안 주기적으로 도발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현재 도발이 없다고 해서 안심할 상황은 아니라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마틴 뎀프시, 미 합참의장] “Those being provoked…”

북한이 또다시 도발할 경우 직집 피해를 입는 한국이 더이상 이를 묵과하지 않을 수 있는 만큼, 한반도 상황은 여전히 매우 위험하다는 겁니다.

뎀프시 의장은 또 북한이 핵무기에 대해 자신감을 갖고 있는 불량국가인데다 동북아시아는 물론 잠재적으로 미국까지 타격할 수 있는 운반체계를 확보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