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인권 침해 기록, 통일 후 과거 청산 위해 필요"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가 지난 8월서울 연세대학교 새천년홀에서 열린 북한 인권 공청회에서 정치범수용소 출신 탈북자 신동혁 씨에게 질문하고 있다. (자료사진)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가 지난 8월서울 연세대학교 새천년홀에서 열린 북한 인권 공청회에서 정치범수용소 출신 탈북자 신동혁 씨에게 질문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의 인권 침해를 기록하는 것은 통일 이후 북한 정권을 대상으로 한 과거청산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북한법 전문가인 한명섭 변호사는 오늘(19일) 한국의 북한인권정보센터와 독일의 한스자이델재단이 서울에서 주최한 토론회에서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한 변호사는 북한인권 침해 기록은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한 중요한 역사적 기록이자, 피해자 보상을 위한 중요한 자료라고 말했습니다.

또 `통일한국'의 과거청산은 남아프리카의 '진실과 화해 위원회'를 통한 사면 방식과 독일의 사법적 청산 방식 가운데 하나가 되거나 양자를 혼합한 방식이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