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광운대 신상진 교수] 한-중 고위급 전략회담 의미와 평가


김장수 한국 국가안보실장과 중국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첫 한·중 고위급 외교·안보 전략대화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김장수 한국 국가안보실장과 중국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첫 한·중 고위급 외교·안보 전략대화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김장수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어제(18일) 서울에서 회담을 가졌습니다. 주목할만한 결과들이 도출됐는데, 신상진 광운대 교수를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문) 어제(18일) 한-중 고위급 회담이 열렸죠. 한국과 중국 간의 첫 고위급 전략대화인데요, 이번 회담 개최는 어떤 의미가 있는 지부터 설명을 부탁 드립니다.

문) 이번 회담 결과는 아무래도 북한 핵 문제에 대한 두 나라의 입장 확인이 큰 수확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문) 양국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합의는 이뤘지만 6자 회담 재개 시기 등에 대해 구체적인 합의에 이르지 못했는데요. 한-중 간 어떤 입장 차이가 있는 건가요?

문) 이번 김장수-양제츠 회담은 북 핵 문제뿐 아니라 동북아 정세 등 여러 가지 문제들이 논의됐을 것이라는 관측인데, 어떤 논의들이었나요?

문) 내년에 김장수 실장이 중국을 방문해 후속대화를 갖기로 합의를 했지요, 한-중 양국간 고위급 전략대화 채널이 정례화된다고 할 수 있는데, 어떤 의미를 갖는지?
XS
SM
MD
LG